역사를 주관하시는 하나님과 이 세상 역사의 궁극에 관해 자세히 설명한 책입니다.
  성경은 인류에게 가장 확실한 희망을 제시합니다. 그 성경의 주요 내용을 알기 쉽게 정리한 책입니다.
현재위치 : 홈 > 통신개설과목 > 일반인용 > 요한게시록 연구
 
 
 1 
           
           
제4과 하늘의 열린 문
개설 과목선택 성인 개설 과목 명선택 요한계시록연구 개설 과목 과의 권선택 1권 개설 과목 과선택 1과 ebook 사용선택 사용 사용안함 링크 폴더명만 제 목
  주인공이 너무 고생하는 책을 읽게 되면 우리는 자주 그 이야기의 결말을 알고 싶어한다. 주인공의 운명이 해피 엔딩으로 끝나기를 바라는 마음 때문이다. 모든 일이 잘 풀리고 천신만고 끝에 주인공이 드디어 성공하는 것을 안 다음에야 비로소 마음을 놓고 나머지 이야기를 즐긴다. 그리고 악한 사람들이 주인공을 괴롭히고 주인공이 거의 죽게 될 때에도 우리는 느긋하게 말할 수 있다.“ 네가 아무리 그래 봐도 결국 너는 성공 못해. 주인공의 완벽한 승리야! 그걸 알아야지!”
  요한계시록의 구조도 그렇게 되어있다. 1장부터 3장까지 우리는 환난과 핍박, 그리고 배도가 있을 것에 대하여 들어왔다. 하나님의 백성과 교회의 앞날은 암울하게 보인다. 그러나 4장에 와서 우리는 하늘 문이 열려있는 것을 본다. 그리고 보좌에 앉으신 하나님을 만난다. 보좌 앞에는 수정과 같은 유리 바다가 있다. 보좌 주위에는 우리의 사정을 잘 아는 24장로들이 있고 천만 천사들의 찬양이 울려퍼진다. 그때에 우리는 우리의 결말을 알게 된다. 우리의 구원과 승리는 이미 결정되고 보증된 것이다. 우는 사자처럼 광분하는 사단의 모든 노력은 물거품이 될 것이다.
* 4장의 구조
  제4장의 내용은 하늘의 보좌와 그 위에 앉으신 이의 모습이 묘사되고 (1~3), 이십사 장로들이 나타나며(4~6), 보좌를 받들고 있는 네 생물의 활동(7~9)을 설명한 후 이십사 장로들의 찬양(10~11)으로 마치는 구조로 되어있다.
  일곱 교회에 보내는 편지에서 교회의 영적 상태를 진단하고 처방을 내려 일곱 교회의 성도들을 권면하고 위로한 그리스도께서는 이제 교회 안에서 일어나 성도들에게 영향을 미칠 교회사적 대쟁투의 사건들을 미리 알려 주시므로 교인들을 준비시키신다. 중요 장면이 하나하나 끝날 때마다 주께서는 수신자들을 위로하고 숨을 돌리게 하려는 듯 하늘을 열어 보여 주신다. 4장도 그런 중간 삽입(interval)이다. 요한은 열린 문을 통하여 하늘 보좌로 나아간다. 요한계시록은 그래서 보좌의 책이다. 신약 성경에 보좌란 말이 51회 나오
는데 그 중 40회가 요한계시록에 나타난다.
  제4장에서 요한이 본 계시는 일곱 교회에 보내는 계시를 본 후에 이어지는 두 번째 계시이다. 요한은 이제 지상의 일곱 교회에 관한 계시에서 하늘 보좌의 계시로 옮겨간다. 이 계시에서 요한은 열린 문을 통하여 들어가서 하늘 보좌를 친히 바라볼 수 있는 특권을 누린다. 요한이 볼 수 있었으니 우리도 구원의 날 하늘의 보좌를 볼 수 있을 것이다. 사람을 이렇게 후히 대접하시는 하나님의 은혜가 크다.
1. 요한은 계시 중에 하늘에서 무엇을 보았는가?
“이 일 후에 내가 보니 하늘에 열린 문이 있는데 내가 들은 바 처음에 내게 말하던 나팔소리 같은 그 음성이 가로되 이리로 올라오라 이 후에 마땅히 될 일을 내가 너에게 보이리라”(계 4:1).
2. 보좌의 모습은 어떠하였는가?
“내가 곧 성령에 감동하였더니 보라 하늘에 보좌를 베풀었고 그 보좌 위에 앉으신 이가 있는데 앉으신 이의 모양이 벽옥과 홍보석 같고 또 무지개가 있어 보좌에 둘렸는데 그 모양이 녹보석 같더라”(계 4:2~3).
3. 이십사 장로는 누구이며 보좌 앞에는 무엇이 있었는가?
“또 보좌에 둘려 이십사 보좌들이 있고 그 보좌들 위에 이십사 장로들이 흰 옷을 입고 머리에 금 면류관을 쓰고 앉았더라 보좌로부터 번개와 음성과 뇌성이 나고 보좌 앞에 일곱 등불 켠 것이 있으니 이는 하나님의 일곱 영이라”(계 4:4~5).
4. 네 생물의 모습은 어떠하였는가?
“보좌 앞에 수정과 같은 유리 바다가 있고 보좌 가운데와 보좌 주위에 네 생물이 있는데 앞뒤에 눈이 가득하더라 그 첫째 생물은 사자 같고 그 둘째 생물은 송아지 같고 그 셋째 생물은 얼굴이 사람 같고 그 넷째 생물은 날아가는 독수리 같은데 네 생물이 각각 여섯 날개가 있고 그 안과 주위에 눈이 가득 하더라“(계 4:6~8).
5. 보좌의 네 생물들이 하는 일은 무엇인가?
“그들이 밤낮 쉬지 않고 이르기를 거룩하다 거룩하다 거룩하다 주 하나님 곧 전능하신이여 전에도 계셨고 이제도 계시고 장차 오실자라 하고”(계 4:8).
6. 네 생물들의 찬양에 누가 화답하였는가?
“그 생물들이 영광과 존귀와 감사를 보좌에 앉으사 세세토록 사시는 이에게 돌릴 때에 이십사 장로들이 보좌에 앉으신 이 앞에 엎드려 세세토록 사시는 이에게 경배하고 자기의 면류관을 보좌 앞에 던지며 가로되 우리 주 하나님이여 영광과 존귀와 능력을 받으시는 것이 합당하오니 주께서 만물을 지으신지라 만물이 주의 뜻대로 있었고 또 지으심을 받았나이다 하더라”(계 4:9~11).
찬양합시다
면류관 벗어드리네

거룩 거룩 거룩 주의 보좌 앞에
성도들이 면류관 벗어드리네
천군 천사 모두 주께 굴복하니
영원히 위에 계신 주로다
거룩 거룩 거룩 전능하신 주님
우리 눈이 주 영광 뵙지 못해도
주는 오직 홀로 거룩하신 주요
비할 데 없는 주님이로다
한글로된 이미지 파일명은 오류가 날 수 있으니 이미지 파일명은 반드시 영문으로 해 주십시요.
 
수고 하셨습니다.
그럼 이제 공부하신 내용에 대한 문제를 풀어 보시겠습니까?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