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를 주관하시는 하나님과 이 세상 역사의 궁극에 관해 자세히 설명한 책입니다.
  성경은 인류에게 가장 확실한 희망을 제시합니다. 그 성경의 주요 내용을 알기 쉽게 정리한 책입니다.
현재위치 : 홈 > 통신개설과목 > 일반인용 > 요한게시록 연구
 
 
 2 
           
           
제18과 바벨론의 멸망
  타이타닉호는 결코 침몰할 수 없는 배로 1911년에 제조되었다. 길이 259.08m. 너비 28.19m. 깊이 19.66m였으며 총톤수가 46,328톤인 11층 높이의 거대한 배였다. 그러나 세계 최대의 호화 여객선 타이타닉호는 영국 사우스햄프턴항(港)에서 뉴욕항으로 향하는 처녀 항해 중, 1912년 4월 14일 밤 11시 40분 뉴펀들랜드 해역에서 부유빙산(浮流氷山)과 충돌하여 2시간 40분 만에 어이없이 침몰하였다.
  이 사고로 승선자 2,224명중 배를 탈출한 여자와 아이들, 노약자 711명만 구조되고 1513명은 목숨을 잃었다. 역사상 최대의 해상 사고였다. 타이타닉호는 빙산의 위험이 있다는 경고 전보를 받았으나 배의 강함과 크기를 너무 믿었기 때문에 특별한 주의를 하지 않아 이런 비극을 당했다.
  바벨론화된 지구의 운명은 타이타닉호와 비슷하다. 바벨론에서 나오지 않으면 어느 날 갑자기 최후의 날이 올 것이다. 그래서 우리는 바벨론에서 나오라는 경고의 음성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
* 요한계시록 18장은 혼합된 세력인 바벨론의 멸망을 선언하고 있다. 영광으로 빛나는 한 천사가 하늘에서 내려와 힘센 음성으로 바벨론의 멸망을 선언한다.
  옛날 바벨론이 온갖 이교 교리의 혼합체이었듯이 현대의 배교한 교회는“귀신의 처소와 각종 더러운 영이 모이는 곳이”(계 18:2) 되었다. 반역의 정신을 다지면서 하늘까지 닿도록 바벨탑을 쌓아 올리던 옛 바벨탑 건축자들의 죄처럼 현대 바벨론의 죄도“하늘에 사무쳤으며 하나님은 그의 불의한 일을 기억”(계 18:5)하셨다.
  그러므로 삽시간에 재앙이 이르고 불에 살라질 것이다. 바벨론과 함께 음행하고 사치하던 땅의 왕들이 그 불붙는 심판의 연기를 보고 가슴을 치고 울 것이다.
1. 다른 천사는 어디서 왔으며 그 기별은 무엇인가?
“이 일 후에 다른 천사가 하늘에서 내려오는 것을 보니 큰 권세를 가졌는데 그의 영광으로 땅이 환하여지더라”(계 18:1).
2. 다른 천사의 기별은 무엇인가?
“힘센 음성으로 외쳐 가로되 무너졌도다 무너졌도다 큰 성 바벨론이여 귀신의 처소와 각종 더러운 영의 모이는 곳과 각종 더럽고 가증한 새의 모이는 곳이 되었도다 그 음행의 진노의 포도주를 인하여 만국이 무너졌으며 또 땅의 왕들이 그로 더불어 음행하였으며 땅의 상고들도 그 사치의 세력을 인하여 치부하였도다 하더라”(계 18:2~3).
3. 하나님의 백성들에게는 어떤 경고가 주어졌는가?
“또 내가 들으니 하늘로서 다른 음성이 나서 가로되 내 백성아, 거기서 나와 그의 죄에 참예하지 말고 그의 받을 재앙들을 받지 말라”(계 18:4).
4. 바벨론이 받을 심판은 무엇인가?
“그 죄는 하늘에 사무쳤으며 하나님은 그의 불의한 일을 기억하신지라 그가 준 그대로 그에게 주고 그의 행위대로 갑절을 갚아 주고 그의 섞은 잔에도 갑절이나 섞어 그에게 주라 그가 어떻게 자기를 영화롭게 하였으며 사치하였든지 그만큼 고난과 애통으로 갚아 주라 그가 마음에 말하기를 나는 여황으로 앉은 자요 과부 가 아니라 결단코 애통을 당하지 아니하리라 하니 그러므로 하루 동안에 그 재앙들이 이르리니 곧 사망과 애통과 흉년이라 그가 또한 불에 살라지리니 그를 심판하신 주 하나님은 강하신 자이심이니라”(계 18:5~8).
5. 바벨론과 함께 반역하던 세상의 권세자들은 어떻게 될 것인가?
“그와 함께 음행하고 사치하던 땅의 왕들이 그 불붙는 연기를 보고 위하여 울고 가슴을 치며 그 고난을 무서워하여 멀리 서서 가로되 화 있도다 화 있도다 큰 성, 견고한 성 바벨론이여 일시간에 네 심판이 이르렀다 하리로다”(계 18:9~10).
6. 땅의 상인들은 왜 애통하는가?
“땅의 상고들이 그를 위하여 울고 애통하는 것은 다시 그 상품을 사는 자가 없음이라 그 상품은 금과 은과 보석과 진주와 세마포와 자주 옷감과 비단과 붉은 옷감이요 각종 향목과 각종 상아 기명이요 값진 나무와 진유와 철과 옥석으로 만든 각종 기명이요 계피와 향료와 향과 향유와 유향과 포도주와 감람유와 고운 밀가루와 밀과 소와 양과 말과 수레와 종들과 사람의 영혼들이라 바벨론아 네 영혼의 탐하던 과실이 네게서 떠났으며 맛있는 것들과 빛난 것들이 다 없어졌 으니 사람들이 결코 이것들을 다시 보지 못하리로다 바벨론을 인하여 치부한 이 상품의 상고들이 그 고난을 무서워하여 멀리 서서 울고 애통하여 가로되 화 있도다 화 있도다 큰 성이여 세마포와 자주와 붉은 옷을 입고 금과 보석과 진주로 꾸민 것인데 그러한 부가 일시간에 망하였도다”(계 18:11~17).
7. 바다의 상인들은 무엇을 애통하는가?
“그러한 부가 일시간에 망하였도다 각 선장과 각처를 다니는 선객들과 선인들과 바다에서 일하는 자들이 멀리 서서 그 불붙는 연기를 보고 외쳐 가로되 이 큰 성과 같은 성이 어디 있느뇨 하며 티끌을 자기 머리에 뿌리고 울고 애통하여 외쳐 가로되 화 있도다 화 있도다 이 큰 성이여 바다에서 배 부리는 모든 자들이 너의 보배로운 상품을 인하여 치부하였더니 일시간에 망하였도다”(계 18:17~19).
8. 바벨론에 대하여 천사는 무엇이라 하였는가?
“하늘과 성도들과 사도들과 선지자들아 그를 인하여 즐거워하라 하나님이 너희를 신원하시는 심판을 그에게 하셨음이라 하더라 이에 한 힘센 천사가 큰 맷돌 같은 돌을 들어 바다에 던져 가로되 큰 성 바벨론이 이같이 몹시 떨어져 결코 다시 보이지 아니하리로다 또 거문고 타는 자와 풍류하는 자와 퉁소 부는 자와 나팔 부는 자들의 소리가 결코 다시 네 가운데서 들리지 아니하고 물론 어떠한 세공업자든지 결코 다시 네 가운데서 보이지 아니하고 또 맷돌 소리가 다시 네 가운데서 들리지 아니하고 등불 빛이 결코 다시 네 가운데서 비취지 아니하고 신랑과 신부의 음성이 결코 다시 네 가운데서 들리지 아니하리로다 너의 상고들은 땅의 왕족들이라 네 복술을 인하여 만국이 미혹되었도다 선지자들과 성도들과 및 땅 위에 서 죽임을 당한 모든 자의 피가 이 성중에서 보였느니라 하더라”(계 18:20~24).
명상할 문제
  바벨론이란 말은 혼잡 혹은 혼합이란 뜻을 가지고 있다. 음녀나 바벨론의 죄는 하나님의 이름을 부르면서도 하나님의 뜻과는 다른 것들을 진리와 섞어 혼합해 놓은 것이다. 그러나 사람들은 화려한 치장과 장려한 의식에 눈이 멀어 그것을 보지 못한다. 그러나 요한계시록은 음녀나 바벨론의 본질이 무엇인지를 적나라하게 보여주고 있다. 문제는 성경은 심각하게 생각하고 경고하는 데 비하여 우리는 별 관심 없이 매일을 살아간다는 데 있다. 우리에게 오류를 밝혀낼 수 있는 진리의 눈이 필요하고 분연히 떨치고 나올 용기가 필요하다.
 
수고 하셨습니다.
그럼 이제 공부하신 내용에 대한 문제를 풀어 보시겠습니까?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