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를 주관하시는 하나님과 이 세상 역사의 궁극에 관해 자세히 설명한 책입니다.
  성경은 인류에게 가장 확실한 희망을 제시합니다. 그 성경의 주요 내용을 알기 쉽게 정리한 책입니다.
현재위치 : 홈 > 통신개설과목 > 일반인용 > 요한게시록 연구
 
 
 2 
           
           
제20과 사단의 마지막 운명
  우리나라 사람들의 사후 개념에는 심판의 개념이 약하다. 누구나 다 죽어 저승에 간다. 그 저승이 어디에 있는 지는 아무도 모른다.
  그곳에서는 지상에서 선하게 산 사람이 특별히 복을 받는다는 구체적 사상이 약하다. 악하게 산 사람도 그것 때문에 사후에 벌을 받는다는 생각도 별로 나타나 있지 않다. 그것이 아마도 우리 나라 사람들이 사회적 윤리관이 약한 이유 중의 하나일 것이다. 친분이 있는 관계이거나 가족 사이에는 그래도 아직 유교적 윤리관이 지배하고 있어 건전하지마는 일단 모르는 사이에 들어가면 샤마니즘의 윤리관이 작동한다. 그것이 우리 사회를 살벌하게 한다.
  그러나 요한계시록 20장에는 우리 모두가 하나님의 보좌 앞에서 자기 행위를 따라 심판을 받는 모습이 기록되어 있다.
  아무도 피할 수 없는 최후의 대심판이다. 거기서 우리의 영원한 운명이 결정된다. 각 사람들은 정확히 자기의 행위에 따라 심판을 받는다.
* 마침내 모든 죄와 불의 그리고 사망의 근원인 사단의 최후가 온다. 신음하던 죄악 세상의 피조물들과 구원받은 성도들도 그리고 온 우주의 거민들도 이날이 오기를 기다렸다. 반역이 일어난 다음 우주는 죄의 결과들을 목도해야 했고 하나님의 아들이 인간으로 탄생하여 잔인한 죽음을 당하시는 것을 보아야만 했다.
  이제 하나님의 오래 참으심도 끝났다. 하늘 천사가 내려와“용을 잡으니 곧 옛 뱀 이요 마귀요 사단이라 잡아 일천년 동안 결박하여 무저갱에 던져 잠그고”(20:1~3) 천년이 차기까지 다시는 만국을 미혹하지 못하게 하였다.
  사단은 자기가 저지른 죄의 참담한 결과들을 보면서 천년 동안이나 고통을 당하여야 할 것이다. 요한계시록 20장은 예수님의 재림으로 사단이 황폐한 지구에 천년 동안 결박당하고 구원받은 의인들은 천년 동안 하늘에서 그리스도와 함께 심판에 참예하는 장면이 생생히 기록되어 있다(계 20:1~5).
  천년 후에 사단은 잠시 놓임을 받아 부활한 악인들을 선동하여 새 예루살렘 성을 향한 최후의 공격을 시도하지만 하늘에서 유황 불이 내려와 모두 멸망당하고 말 것이다(계 20:6~10).
  마지막 멸망 전에 하나님의 보좌 앞에서 대심판이 있을 것인데 그때 모든 악인들은 둘째 부활 혹은 심판의 부활이라고 부르는 부활을 통하여 다시 살 게 된다. 이것은 심판을 위한 부활이다.
  그리고 각 사람의 행한 대로 형벌을 받게 되며, 결국에는 둘째 사망이라고 부르는 영원한 죽음을 당하게 된다(계 20:11~15).
1. 사단의 처지가 어떻게 되었는가?
“또 내가 보매 천사가 무저갱 열쇠와 큰 쇠사슬을 그 손에 가지고 하늘로서 내려와서 용을 잡으니 곧 옛 뱀이요 마귀요 사단이라 잡아 일천 년 동안 결박하여 무저갱에 던져 잠그고 그 위에 인봉하여 천 년이 차도록 다시는 만국을 미혹하지 못하게 하였다가 그 후에는 반드시 잠깐 놓이리라”(계 20:1~3).
2. 구원받은 성도들은 1000년 동안 어디서 무엇을 하는가?
“또 내가 보좌들을 보니 거기 앉은 자들이 있어 심판하는 권세를 받았더라 또 내가 보니 예수의 증거와 하나님의 말씀을 인하여 목 베임을 받은 자의 영혼들과또 짐승과 그의 우상에게 경배하지도 아니하고 이마와 손에 그의 표를 받지도 아니한 자들이 살아서 그리스도로 더불어 천 년 동안 왕 노릇 하니(그 나머지 죽은 자들은 그 천 년이 차기까지 살지 못하더라) 이는 첫째 부활이라 이 첫째 부활에 참예하는 자들은 복이 있고 거룩하도다 둘째 사망이 그들을 다스리는 권세가 없고 도리어 그들이 하나님과 그리스도의 제사장이 되어 천 년 동안 그리스도로 더불어 왕 노릇 하리라”(계 20:4~6).
3. 1000년 후에 이 지상에서는 무슨 일이 벌어지겠는가?
“천 년이 차매 사단이 그 옥에서 놓여 나와서 땅의 사방 백성 곧 곡과 마곡을 미혹하고 모아 싸움을 붙이리니 그 수가 바다 모래 같으리라 저희가 지면에 널리 퍼져 성도들의 진과 사랑하시는 성을 두르매 하늘에서 불이 내려와 저희를 소멸하고 또 저희를 미혹하는 마귀가 불과 유황 못에 던지우니 거기는 그 짐승과 거짓 선지자도 있어 세세토록 밤낮 괴로움을 받으리라”(계 20:7~10).
4. 하나님의 보좌의 모습은 어떠했는가?
“또 내가 크고 흰 보좌와 그 위에 앉으신 자를 보니 땅과 하늘이 그 앞에서 피하여 간 데 없더라”(계 20:11).
5. 마지막 대심판의 모습은 어떠할 것인가?
“또 내가 보니 죽은 자들이 무론 대소하고 그 보좌 앞에 섰는데 책들이 펴 있고 또 다른 책이 펴졌으니 곧 생명책이라 죽은 자들이 자기 행위를 따라 책들에 기록된 대로 심판을 받으니 바다가 그 가운데서 죽은 자들을 내어 주고 또 사망과 음부도 그 가운데서 죽은 자들을 내어 주매 각 사람이 자기의 행위대로 심판을 받고 사망과 음부도 불못에 던지우니 이것은 둘째 사망 곧 불못이라 누구든지 생명책에 기록되지 못한 자는 불못에 던지우더라”(계 20:12~15).
명상할 문제
  우리 앞에는 이제 곧 선과 악의 대 드라마가 펼쳐질 것이다. 모든 사람들은 하나님 앞에 나가 심판대 앞에 서게 될 것이다. 예수를 믿고 복음을 받아들인 사람들은 하나님의 자녀로서 영원히 살게 될 것이다. 그러나 복음을 거절한 사람들에게는 심판과 멸망의 날이 기다리고 있다. 이것은 성경의 엄숙한 말씀이다. 내가 어느 편에 설 것인지 오늘 결정해야 한다. 내일은 우리에게 오지 않을지도 모른다.
 
수고 하셨습니다.
그럼 이제 공부하신 내용에 대한 문제를 풀어 보시겠습니까?
   
 
 2